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빅 포니 미국 투어 일정 Big Phony SXSW & US TOUR


3/13 - Austin, TX - SXSW Icenhauer's (Seoulsonic Showcase)
3/14 - Austin, TX - SXSW Stephen F's Bar
3/16 - San Antonio, TX - Limelight
3/19 - San Francisco, CA - The Rite Spot
3/29 - New York, NY - Webster Hall
3/31 - Washington DC - Dorothy Betts Marvin Theater
4/02 - Los Angeles, CA - Hotel Cafe



SXSW Additional info (w/ Love X Stereo, No Brain, Rock N Roll Radio, Glen Check, Smacksoft) :
http://schedule.sxsw.com/2014/events/event_MS26763
http://schedule.sxsw.com/2014/events/event_MS26764

SAN ANTONIO (w/ Crying Nut, Idiotape, Jambinai, Boryung Hwang, Rock'n'Roll Radio) info here:
https://www.songkick.com/concerts/19724889-crying-nut-at-limelight

SAN FRANCISCO free show (w/ Goh Nakamura) FB Invite and INFO here:
https://www.facebook.com/events/610463555674732/

NEW YORK (w/ Glen Check, Love X Stereo, Rock & Roll Radio) tickets & info here:
http://www.ticketmaster.com/Glen-Check-Love-X-Stereo-Rock-tickets/artist/1964500

LOS ANGELES tickets here:
https://www.hotelcafe.com/tickets/?s=events_view&id=2743

KOREA, SEOUL RETURN PARTY - More info on this to come :)


www.bigphonymusic.com
www.electricmuse.tistory.com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penchant









BIG PHONY "LONG LIVE THE LIE" & "BOBBY" 앨범 발매 파티!
2014.2.15 저녁 7시 무료입장
ONE and J. Gallery (종로구 가회동 130-1) http://www.oneandj.com/

포크 성향의 음반 [Bobby]와 일렉트로니카팝 성향의 음반 [Long Live The Lie] 2장의 정규 앨범을 발매 하는 빅 포니의 앨범 발매 파티가 열립니다. 말 그대로 파티라 입장료는 없습니다. 축하하는 마음으로 함께 파티를 즐겨 주세요! 당일 빅 포니의 스페셜 공연과 소소한 이벤트가 준비 되어 있습니다. :)

Please join us in celebrating the releases of Big Phony's 2 NEW Full Length albums "LONG LIVE THE LIE" and "BOBBY" (Available 2/4/14). This is a FREE EVENT!!!

We'll be getting together for a LISTENING PARTY and a LIVE PERFORMANCE by Big Phony at the beautiful ONE AND J. Gallery. Fill up on Bobby's favorite beers from Magpie Brewing Co. and more pleasant surprises TBA. Paper-bags will be available to wear and take photos with (upload to Facebook/Twitter/Instagram/etc for special incentives).

Date: 2/15/2014
Time: 7:00PM - 10:00PM
Place: ONE and J. Gallery
130-1 가회동 종로구 / 130-1 Gahoe Dong, Jongro Gu, Seoul, Korea 110-260
Website: http://www.oneandj.com/

"LONG LIVE THE LIE" is Big Phony's first electronic project. Available 2/4/14 (12PM, Korea time). Hear 2 preview tracks here: 

https://soundcloud.com/bigphony/a-charge-to-the-blood

https://soundcloud.com/bigphony/all-bets-are-off

"BOBBY" is a "bare bones" and stripped-down acoustic album. Available 2/4/14 (12PM, Korea time). Preview a track here:

https://soundcloud.com/bigphony/bedford-stop

More INFO to come SOON! Your ideas welcome!

www.electricmuse.tistory.com
www.bigphonymusic.com
www.soundcloud.com/bigphony


https://www.facebook.com/events/407483166054585/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penchant




[빅포니 새 앨범 Bobby + Long Live The Lie 발매기념 쇼케이스] 

2014.3.1(토) 저녁7시 문래동 재미공작소 

guest : 연진 

티켓 : 15000원 (30명 한정)

예매 방법

1. <국민 543001-01-352547 예금주: 김민규>로 입금한 후, 

2. electricmuse@naver.com으로 <성함/인원/연락처> 메일 보내주세요.




빅 포니(Big phony) LONG LIVE THE LIE  

http://electricmuse.tistory.com/163


A CHARGE TO THE BLOOD

일상에서 재충전은 중요하다. 적어도 나에게는 그렇다.

 

ALL BETS ARE OFF

우리에게 지난 것들은 무시하고 앞으로만 나가라고 하는 요구들에 대한 노래이다.

 

THE GREAT I AM

구약성서에서 모세가 신에게 이름을 묻는 구절이 있다. 그 때 신은 이렇게 답한다. "I Am that I Am". 이 곡에서 신과 인간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하려 했다.  

 

NO NEED TO HANG YOUR HEAD

나를 지켜보고 있는 누군가에 대한 노래, 그 이름은 신.

 

THE HOURS

사랑하는 누군가를 잃을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사람에 대한 노래이다. 17살 때 아버지가 갑자기 우리 곁을 떠났고 그를 붙잡고 싶은 마음은 언제나 내게 머물러있다.

 

BEDFORD STOP

원래 어쿠스틱 편성으로 만든 곡으로 “Bobby” 음반의 첫 트랙이기도 하다. 프로듀서인 에니크 린이 이 곡을 다르게 만들어보자고 제안했다.

 

LONG LIVE THE LIE

사회적으로 용인되곤 하는 유행 트렌드에 대한 곡이다. 흔히 우린 무언가에 대해 ‘쿨’하다 이야기한다. 그리고 그러한 것들은 금새 사라져 버리곤 한다.

 

HELP OF A GHOST

실연, 하지만 언제 어디서 무엇이 잘못 되었는지 알지 못하는 실연에 대한 노래이다.

 

EMPTY BOTTLES

집을 떠나 힘든 시기를 지내고 있는 이들에 대한 노래이다. 이럴 때 우린 나약해지고 혹사당하고 자괴감에 빠져들곤 한다.

 

WAITING ON A BREEZE (WITHOUT A WORD)

“Bobby” 음반에도 수록된 곡이다. 하지만 코러스는 완전히 다른 곡이다. 프로듀서 에니크 린은 완전히 다른 요소를 이 곡에 넣어 전혀 다른 곡처럼 들리게 만들었다. 무척 흥미로운 일이었다.


빅 포니(Big Phony) BOBBY


BEDFORD STOP

이 곡은 나를 무시하는 ‘힙스터’ 여동생이 있다는 상상에서 출발한 곡이다. 어느 날 뜬금없이 ‘내게 여동생이 있다면?’이란 상상에 깊게 빠져들었다. 아마도 그녀는 너무 쿨해서 윌리엄스버그처럼 행동하고 나와는 상관없다는 듯이 살아갔을 것이다. 하지만 난 그럼에도 그녀를 사랑하고.

 

BUT I WILL, EVERYDAY

이 곡은 어딘가에 있을 내 미래의 아내에 대한 곡이다. 지금까지 러브송을 쓴 적이 없었다. 그래서 난 이 곡을‘promise-to-love song’이라 부른다.

 

WAITING ON A BREEZE

친구의 시나리오를 읽고 만든 곡. 누군가를 잃고 함께 이야기를 나눌 다른 누군가를 찾는 이야기이다. 이 곡에는 썩 좋지 않은 발음의 한국어로 노래하는 한 줄이 있다.

 

SHE'S THE KIND OF GIRL

전형적인 포크송이다. 흔히 사람들이 매력적이라고 하는 소녀에 관해 생각하는 감정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BEFORE YOU CAN LEAVE ME

비틀어진 관계 속에서 누군가 떠나기 전에 관계를 먼저 끝내려 하는 이들에 대한 노래이다.

 

DIANA, DON'T BE LATE

자신의 길을 선택한 사랑하는 누군가를 놓아주는, 그것이 올바른 선택인 상황에 대한 이야기이다.  알 수 없는 선택을 해야 하고 고민할 때 시간이 많은 걸 해결해준다.

 

ENOUGH TO DRIVE ME MAD

이 곡은 "Before You Can Leave Me"와 "Diana, Don't Be Late" 등과 대조를 이루는 곡이다. 자신의 길을 가려고 이기적인 선택을 하는 여자를 사랑하는 남자에 대한 곡이다. 우린 사랑의 열병에 빠졌을 때 실수를 저지르곤 한다.  

 

HUSH NOW, BABY

어느 날 친구 부부가 자신의 딸에 대한 곡을 써주겠냐고 물었다. 난 자장가를 만들었고, 아기의 백일잔치 이 곡을 불러줬다. 친구는 아기가 울 때 이 노래를 불러주곤 한다고 했다. 그러면 울음을 멈춘다고. 참 기분 좋은 일이다.

 

GOODBYE, CA

9년 동안 머물렀던 LA를 떠나기로 결정했을 때 만든 곡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penchant





섬세하고 정직하게 다듬은 이야기와 공기를 머금은 어쿠스틱 사운드. 빅 포니(Big Phony)는 귀 가까이, 부서질 듯 호소하는 목소리로 자신, 가족, 친구 그리고 아파트 얇은 벽을 타고 들어오는 주변의 이야기를 노래한다. 빅 포니(본명 로버트 최(Robert Choi))는 뉴욕, LA 등지에서 활동하던 중 2011년 훌쩍 고국에 왔다. 동료 싱어송라이터들과 함께 공연을 하고, 네이버 온스테이지에 소개되었다.

재미교포 2세인 그는 뉴욕에서 자랐고 가족이 LA로 이주한 후 홀로 뉴욕의 예술학교를 다녔다. 이어 보스턴의 신학대학에서 목회의 길을 택했던 그는 졸업 이후 LA로 이주해 본격적인 음악가의 길로 들어섰다. 2005년 데뷔음반 [Fiction & Other Realities]을 발표한 그는 LA와 뉴욕을 오가며 4장의 음반을 발표하며 활동했다. 그는 2011년 부모의 고향인 한국에 들어와 활동을 시작했다. “7살인가 8살인가 처음 한국에 왔다. 32살 때가 두 번째 방문이었다. 서울에 머무르는 동안 내 불완전한 정체성에 대한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했다. 그리고 미국에서 하던 모든 일을 그만두고 기타와 가방을 챙겨 한국으로 들어왔다.”

2011년 지난 음반들의 컴필레이션인 [An Introduction to Big Phony]를 발표했고, ‘서울소닉 북미투어에서 만났던 일렉트릭 뮤즈에 합류했다. 이후 빅 포니는 각기 다른 성격의 2장의 음반을 동시에 준비했고, 2014 2월 지금 [Bobby] [Long Live The Lie] 2장의 정규음반을 동시 발매했다.

 

포크 성향의 음반 [Bobby]와 일렉트로니카팝 성향의 음반 [Long Live The Lie]는 동전의 양면과 같다. 같은 뿌리를 가진, 하지만 다른 향기를 머금은 꽃을 피운 나무와 같다. 두 음반에 동시에 수록된 “Bedford Stop”, “Waiting In A Breeze”를 비교해 들으면 두 장의 음반을 동시에 작업한 그의 의도를 분명하게 느낄 수 있다.

[Long Live The Lie] 80년대 그가 어릴 적 듣고 자란 음악에 대한 취향을 드러낸 음반이다. 형들의 뉴웨이브 레코드는 그의 취향이 형성되는 데 큰 영향을 주었다. 친구가 만든 독립영화에 일렉트로니카 성향의 곡이 필요하다 해서 "All Bets Are Off"를 작업한 이후 이런 스타일의 곡들을 작업하기 시작했다. 빅 포니의 랩탑에서 시작된 작업은 프로듀서 에니크 린(Enik Lin)의 도움으로 마무리되었다. [Bobby]는 빅 포니에게 기대할 수 있는 전통적인 포크 음반이다. [Bobby]는 모두 빅 포니의 침실에서 녹음했고, 모두 저가형 콘덴서 마이크와 40달러 주고 산 중고 클래식 기타를 사용했다. 그의 별칭인 ‘Bobby’를 타이틀로 한 건 별다른 장식 없이 솔직하게 작업했던 당시의 마음과 방식을 의미한다.


앨범 예약 판매 
yes24: http://is.gd/WHPFPn 
알라딘: http://is.gd/K5VF04 
향뮤직: http://is.gd/RlkY3l



1.     A Charge To The Blood

2.     All Bets Are Off

3.     The Great I Am

4.     No Need To Hang You Head

5.     The Hours

6.     Bedford Stop

7.     Long Live The Lie

8.     Help Of A Ghost

9.     Empty Bottles

10.   Waiting On A Breeze (Without A Word)


A CHARGE TO THE BLOOD

일상에서 재충전은 중요하다. 적어도 나에게는 그렇다.

 

ALL BETS ARE OFF

우리에게 지난 것들은 무시하고 앞으로만 나가라고 하는 요구들에 대한 노래이다.

 

THE GREAT I AM

구약성서에서 모세가 신에게 이름을 묻는 구절이 있다. 그 때 신은 이렇게 답한다. "I Am that I Am". 이 곡에서 신과 인간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하려 했다.  

 

NO NEED TO HANG YOUR HEAD

나를 지켜보고 있는 누군가에 대한 노래, 그 이름은 신.

 

THE HOURS

사랑하는 누군가를 잃을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사람에 대한 노래이다. 17살 때 아버지가 갑자기 우리 곁을 떠났고 그를 붙잡고 싶은 마음은 언제나 내게 머물러있다.

 

BEDFORD STOP

원래 어쿠스틱 편성으로 만든 곡으로 “Bobby” 음반의 첫 트랙이기도 하다. 프로듀서인 에니크 린이 이 곡을 다르게 만들어보자고 제안했다.

 

LONG LIVE THE LIE

사회적으로 용인되곤 하는 유행 트렌드에 대한 곡이다. 흔히 우린 무언가에 대해 하다 이야기한다. 그리고 그러한 것들은 금새 사라져 버리곤 한다.

 

HELP OF A GHOST

실연, 하지만 언제 어디서 무엇이 잘못 되었는지 알지 못하는 실연에 대한 노래이다.

 

EMPTY BOTTLES

집을 떠나 힘든 시기를 지내고 있는 이들에 대한 노래이다. 이럴 때 우린 나약해지고 혹사당하고 자괴감에 빠져들곤 한다.

 

WAITING ON A BREEZE (WITHOUT A WORD)

“Bobby” 음반에도 수록된 곡이다. 하지만 코러스는 완전히 다른 곡이다. 프로듀서 에니크 린은 완전히 다른 요소를 이 곡에 넣어 전혀 다른 곡처럼 들리게 만들었다. 무척 흥미로운 일이었다.

 

 

DISCOGRAPHY

[Fiction & Other Realities] (2005)

[Smoking Kills] EP (2006)

[Straight To Bootleg, Vol. 1] (2008)

[Kicking Punching Bags] (2010)

[An Introduction to Big Phony] (2011) (available only in South Korea)

[Straight To Bootleg, Vol. 2] (2012)

[Long Live The Lie] (2014)

[Bobby] (2014)

 

 

BIGPHONYMUSIC.COM | BIGPHONY.BANDCAMP.COM | FACEBOOK.COM/BIGPHONY |

SOUNDCLOUD.COM/BIGPHONY | YOUTUBE.COM/BIGPHONY | TWITTER.COM/BIGPHONYMUSIC |INSTAGRAM.COM/BIGPHONY

facebook.com/electricmuse | electricmuse.bandcamp.com | electricmuse.tistory.com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penchant






섬세하고 정직하게 다듬은 이야기와 공기를 머금은 어쿠스틱 사운드. 빅 포니(Big Phony)는 귀 가까이, 부서질 듯 호소하는 목소리로 자신, 가족, 친구 그리고 아파트 얇은 벽을 타고 들어오는 주변의 이야기를 노래한다. 빅 포니(본명 로버트 최(Robert Choi))는 뉴욕, LA 등지에서 활동하던 중 2011년 훌쩍 고국에 왔다. 동료 싱어송라이터들과 함께 공연을 하고, 네이버 온스테이지에 소개되었다.

재미교포 2세인 그는 뉴욕에서 자랐고 가족이 LA로 이주한 후 홀로 뉴욕의 예술학교를 다녔다. 이어 보스턴의 신학대학에서 목회의 길을 택했던 그는 졸업 이후 LA로 이주해 본격적인 음악가의 길로 들어섰다. 2005년 데뷔음반 [Fiction & Other Realities]을 발표한 그는 LA와 뉴욕을 오가며 4장의 음반을 발표하며 활동했다. 그는 2011년 부모의 고향인 한국에 들어와 활동을 시작했다. “7살인가 8살인가 처음 한국에 왔다. 32살 때가 두 번째 방문이었다. 서울에 머무르는 동안 내 불완전한 정체성에 대한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했다. 그리고 미국에서 하던 모든 일을 그만두고 기타와 가방을 챙겨 한국으로 들어왔다.”

2011년 지난 음반들의 컴필레이션인 [An Introduction to Big Phony]를 발표했고, ‘서울소닉 북미투어에서 만났던 일렉트릭 뮤즈에 합류했다. 이후 빅 포니는 각기 다른 성격의 2장의 음반을 동시에 준비했고, 2014 2월 지금 [Bobby] [Long Live The Lie]2장의 정규음반을 동시 발매했다.

 

포크 성향의 음반 [Bobby]와 일렉트로니카팝 성향의 음반 [Long Live The Lie]는 동전의 양면과 같다. 같은 뿌리를 가진, 하지만 다른 향기를 머금은 꽃을 피운 나무와 같다. 두 음반에 동시에 수록된 “Bedford Stop”, “Waiting In A Breeze”를 비교해 들으면 두 장의 음반을 동시에 작업한 그의 의도를 분명하게 느낄 수 있다.

[Long Live The Lie] 80년대 그가 어릴 적 듣고 자란 음악에 대한 취향을 드러낸 음반이다. 형들의 뉴웨이브 레코드는 그의 취향이 형성되는 데 큰 영향을 주었다. 친구가 만든 독립영화에 일렉트로니카 성향의 곡이 필요하다 해서 "All Bets Are Off"를 작업한 이후 이런 스타일의 곡들을 작업하기 시작했다. 빅 포니의 랩탑에서 시작된 작업은 프로듀서 에니크 린(Enik Lin)의 도움으로 마무리되었다. [Bobby]는 빅 포니에게 기대할 수 있는 전통적인 포크 음반이다. [Bobby]는 모두 빅 포니의 침실에서 녹음했고, 모두 저가형 콘덴서 마이크와 40달러 주고 산 중고 클래식 기타를 사용했다. 그의 별칭인 ‘Bobby’를 타이틀로 한 건 별다른 장식 없이 솔직하게 작업했던 당시의 마음과 방식을 의미한다.


예약 판매
yse24 : http://is.gd/QFPzQY 
알라딘: http://is.gd/uPe1bQ
향뮤직: http://is.gd/RlkY3l 



1.     Bedford Stop

2.     But I Will, Everyday 

3.     Waiting On A Breeze

4.     She’s The Kind Of Girl

5.     Before You Can Leave Me

6.     Diana, Don’t Be Late

7.     Enough To Drive Me Mad

8.     Hush Now, Baby

9.     Goodbye, CA


BEDFORD STOP

이 곡은 나를 무시하는 힙스터여동생이 있다는 상상에서 출발한 곡이다. 어느 날 뜬금없이 내게 여동생이 있다면?’이란 상상에 깊게 빠져들었다. 아마도 그녀는 너무 쿨해서 윌리엄스버그처럼 행동하고 나와는 상관없다는 듯이 살아갔을 것이다. 하지만 난 그럼에도 그녀를 사랑하고.

 

BUT I WILL, EVERYDAY

이 곡은 어딘가에 있을 내 미래의 아내에 대한 곡이다. 지금까지 러브송을 쓴 적이 없었다. 그래서 난 이 곡을 ‘promise-to-love song’이라 부른다.

 

WAITING ON A BREEZE

친구의 시나리오를 읽고 만든 곡. 누군가를 잃고 함께 이야기를 나눌 다른 누군가를 찾는 이야기이다. 이 곡에는 썩 좋지 않은 발음의 한국어로 노래하는 한 줄이 있다.

 

SHE'S THE KIND OF GIRL

전형적인 포크송이다. 흔히 사람들이 매력적이라고 하는 소녀에 관해 생각하는 감정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BEFORE YOU CAN LEAVE ME

비틀어진 관계 속에서 누군가 떠나기 전에 관계를 먼저 끝내려 하는 이들에 대한 노래이다.

 

DIANA, DON'T BE LATE

자신의 길을 선택한 사랑하는 누군가를 놓아주는, 그것이 올바른 선택인 상황에 대한 이야기이다알 수 없는 선택을 해야 하고 고민할 때 시간이 많은 걸 해결해준다.

 

ENOUGH TO DRIVE ME MAD

이 곡은 "Before You Can Leave Me" "Diana, Don't Be Late" 등과 대조를 이루는 곡이다. 자신의 길을 가려고 이기적인 선택을 하는 여자를 사랑하는 남자에 대한 곡이다. 우린 사랑의 열병에 빠졌을 때 실수를 저지르곤 한다.  

 

HUSH NOW, BABY

어느 날 친구 부부가 자신의 딸에 대한 곡을 써주겠냐고 물었다. 난 자장가를 만들었고, 아기의 백일잔치 이 곡을 불러줬다. 친구는 아기가 울 때 이 노래를 불러주곤 한다고 했다. 그러면 울음을 멈춘다고. 참 기분 좋은 일이다.

 

GOODBYE, CA

9년 동안 머물렀던 LA를 떠나기로 결정했을 때 만든 곡이다.

 

 

DISCOGRAPHY

[Fiction & Other Realities] (2005)

[Smoking Kills] EP (2006)

[Straight To Bootleg, Vol. 1] (2008)

[Kicking Punching Bags] (2010)

[An Introduction to Big Phony] (2011) (available only in South Korea)

[Straight To Bootleg, Vol. 2] (2012)

[Long Live The Lie] (2014)

[Bobby] (2014)

 

 

BIGPHONYMUSIC.COM | BIGPHONY.BANDCAMP.COM | FACEBOOK.COM/BIGPHONY |

SOUNDCLOUD.COM/BIGPHONY | YOUTUBE.COM/BIGPHONY | TWITTER.COM/BIGPHONYMUSIC | INSTAGRAM.COM/BIGPHONY

facebook.com/electricmuse | electricmuse.bandcamp.com | electricmuse.tistory.com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penchant


티스토리 툴바